.
처음부터..

내가 붙잡고 갈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아버지의 이끄심 대로 살아 간다는 것이 우리의 고백이됨을 잊지 않게 하소서..



신고

'묵상(당신과의대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럴리 없습니다...  (0) 2013.04.26
맞아..나는 없어야해...  (0) 2011.07.27
처음부터..  (0) 2011.07.27
구름기둥과 불기둥  (0) 2011.06.07
그래도 놓지 말아야 할것은...  (1) 2011.04.27
보리떡 5개와 물고기 2 마리...  (0) 2011.04.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