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난 꿈이 있었죠
버려지고 찢겨 남루하여도
내 가슴 깊숙히 보물과 같이 간직했던 꿈
혹 때론 누군가가 뜻 모를 비웃음
내 등뒤에 흘릴때도 난 참아야 했죠
참을 수 있었죠 그 날을 위해
늘 걱정하듯 말하죠 헛된 꿈은 독이라고
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앞에
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
언젠가 난 그 벽을 넘고서
저 하늘을 높이 날을 수 있어요
이 무거운 세상도 나를 묶을 순 없죠
내 삶의 끝에서
나 웃을 그 날을 함께해요..
============================================
그래 삶의 끝에서...웃을수 있는 그날을 기대하자.
그것이 우리내 삶이 꿈꿀수 있는 버릴수 없는 기쁨 아니겠는가.
그렇께 꿈꾸며 살아가자.
신고

'나를위한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분다.  (0) 2011.04.10
생각이나.  (0) 2011.03.15
Nothing Better  (0) 2011.01.09
예수닮기를.  (0) 2010.11.22
소원  (0) 2010.10.17
거위의 꿈 (Gooses Dream)  (0) 2010.10.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