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서러운 마음에 텅 빈 풍경이 불어온다

머리를 자르고 돌아오는 길에 내내 글썽이던 눈물을 쏟는다 
 

하늘이 젖는다 어두운 거리에 찬 빗방울이 떨어진다

무리를 지으며 따라오는 비는 내게서 먼 것 같아

이미 그친 것 같아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바람에 흩어져 버린 허무한 내 소원들은 애타게 사라져간다 

 

바람이 분다 시린 한기 속에 지난 시간을 되돌린다

여름 끝에 선 너의 뒷모습이 차가웠던 것 같아

다 알 것 같아 

 

내게는 소중했었던 잠 못 이루던 날들이

너에겐 지금과 다르지 않았다

사랑은 비극이어라 그대는 내가 아니다

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나의 이별은 잘 가라는 인사도 없이 치러진다

세상은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내게는 천금같았던 추억이 담겨져 있던

머리위로 바람이 분다

눈물이 흐른다

=========================================

나의 이별은..잘 가라는 인사도 없이 치러진다..

그래도..

가슴속에 작은 안녕하나 새길수 있어서. 감사해..

신고

'나를위한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사실.  (0) 2011.04.10
바람이 분다.  (0) 2011.04.10
생각이나.  (0) 2011.03.15
Nothing Better  (0) 2011.01.09
예수닮기를.  (0) 2010.11.22
소원  (0) 2010.10.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