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는 당연했던..그리고 현실이었고 혼란스러웠던 30일간의 일들이 마무리되고.
주변을 돌아보게되니.잃은것과 얻은것이라는 두가지 극명한 사실을 또한 받아들여야 하는 시간이
시작된듯해..

잃은 것은 떠날 사람은 떠났다는것.. 어차피 떠날 사람이었다면 잃었다는 표현도 어울리지는
않았겠지만 그래도 소중한 내삶의 한 인연들이었으니 잃었다는 표현도 썩 나쁘지는 않을듯해..

그리고 얻은것은 굳이 내가 말하지 않아도..끝까지 지켜봐 주고..이해해 주고 나를 알려고 노력했던
사람들이 내 삶의 인연속에도 있었다는 새로운 발견의 시간이었다는거..
그래서 나도 그들을 더 알고싶고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점점 커지는 걸까...

나를 통해 상처받고 떠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보면 미안하면서도 항상묻고 싶었던 질문이 한가지
있었던거 같아..."나에 대해서 알려고 노력은 해보셨을까요?"
뭐!!꼭 알아보고 싶을 정도록 매력적이거나, 특출난 인간이 아닐지언정 그냥 그렇게 물어보고 싶었어..

무슨일이 있었을까..??
왜이럴까..?? 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팔짱끼고 바라보면서 넌 이게 참 문제구나..그래 어디한번 어쩔수 없었던 네 상황을 이야기해봐의
시선으로 먼저 바라볼 필요는 없을텐데..왜냐하면 관계가 깊지 않다면 아직은 내가 많은걸 이야기
해야될 의무는 없다라는 생각도 들거든..

그래서 요즘은 뭔가를 인위적으로 말할려고 노력하는 것 보다.
그냥 때가 되면 말할수 있는 시간을 기다리는 인내의 여유도 생긴듯해..
물론 지켜보는 사람은 속 터지겠으나..
부탁하고 싶었어..조금만 참고 기다려 주면 접시가 깨지도록 이야기 해줄께 라고..

혼자 걷는길에 점점 익숙해져가..
바램이라면..나를 더 알고 싶어하는 사람과 함께 걸을수 있다면 참 좋을거란
생각이들어..이기적이라고?? 나를 알고 싶어하면 나도 그를 알고 싶어하지 않을까?
욕심이려나??

어차피 인생 혼자 걷는 길이라는 말..흔히들 하지만..
하나님께서 세상을 설계 하시고..남자와 여자 그리고..나와 너를
창조하실때 그렇게 인생 독고다이로 살아가라고 설계하시지는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이제는
나혼자 걷는 이길에..누군가와 함께 걸을수 있는 기대감의 환희가 있어서..
그렇게 우울하지는 않은가봐.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