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삶의 무게를..
가족을 위해서 당당히 짊어지고 이겨내셔야 했던.
우리 아버지..

그 어깨가 외롭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아니.이제는 외롭지 않으실겁니다.
제가 옆에 있으니까요..
사랑합니다.
신고

'어설픈 사진속 이야기. > 몰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  (0) 2011.04.03
추억(2010 가을 야구장의 풍경 2)  (0) 2010.11.22
추억(2010년 가을 야구장의 풍경.)  (0) 2010.11.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