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하루의 단상.
    그래 오늘하루도 수고했어. 아직은 세상은 살아갈 만한 충분한 이유와 가치를 가진다고 하지..
    때로는 그게 뭔지 34년을 살아왔어도 잘 모를때가 많지만 아직 그래도 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들이
    더많은 젊은이의 짧은 삶의 단상을 원없이 가질수 있다는 증거 아닐까..
     
신고

'나를위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이란..  (0) 2010.11.29
자리지키기..  (0) 2010.11.22
깨달음.(새롭다는건)  (0) 2010.11.21
짧은 하루의 단상..  (0) 2010.11.21
변하고 싶다..그것도 파격적으로.  (0) 2010.10.16
처음으로 해본 나를 위한 표현....  (0) 2010.10.15

+ Recent posts